즐겨찾기 추가 2019.11.14(목) 18:27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비지니스 국제 사회 국방 환경 종교 교육 보건 복지 의료소식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비지니스
국제
사회
국방
환경
종교
교육
보건
복지
의료소식

한선교 의원, "첫 돈내기 게임 접한 청소년 평균 연령 만 12.6세"

-청소년 10명 중 7명 예방교육 받지 못해...
-도박 중독 상담 10대 청소년, 2017년 대비 201년 56% 급증

2019-10-14(월) 15:13
청소년 도박이 위험 수위에 달해 사회적 문제가 되고 있는 가운데, 청소년 10명 중 7명이 예방교육조차 제대로 받아 본 경험이 없는 것으로 나타나 대책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한선교 의원(자유한국당, 용인병)이 10일 한국도박문제관리센터로부터 제출받은‘2018 청소년 도박문제 실태조사’에 따르면, 청소년 도박문제에 대해 청소년 10명 중 6명(58.7%)이 ‘심각하다’고 응답했다.

재학 중 청소년이 제일 처음 돈내기 게임을 경험한 평균 연령은 만12.6세로 나타났으며, 43.0%는 생애 첫 돈내기 게임을‘만13세~만15세’에 경험했다고 응답했으며, 다음으로‘만10세~만12세’에 경험했다는 응답도 35.8%로 높게 나타났다.

이 자료에 따르면, 청소년 도박문제를 예방하기 위해 재학 중 청소년은 ‘청소년 대상 예방교육’(38.2%)과 ‘돈내기 게임 차단 접근’(32.6%)이 가장 필요하다고 응답했으며, 학년이 낮을수록 ‘청소년 대상 예방교육’을 해야 한다는 의견이 높아지는 경향을 보였다.

그러나 재학 중 청소년 10명 중 7명(69.9%)은 돈내기 게임의 위험성을 알리는 예방교육을 받아본 경험이‘없는’것으로 조사됐다. 만12세에서 만15세의 청소년들 중 71.3%가 예방교육을 받지 못한 것으로 집계됐으며, 만16세에서 만18세의 청소년들 중에서도 67.8%가 예방교육을 받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한국도박문제관리센터는 합‧불법 도박에 구분 없이 도박문제로 인한 부작용 최소화를 위해 예방‧치유 사업을 실시하고 있는데, 2018년 예방교육을 받은 초등학생은 39,079명으로 중학생(165,026명), 고등학생(159,009명)의 1/4 수준이다. 확대 실시가 시급해 보인다.

한편 한국도박문제관리센터로부터 제출받은‘한국도박문제관리센터 도박 중독‧치유 서비스 정규상담 등록 현황’에 따르면, 10대 청소년의 상담이 2017년 1,539명에서 2018년 2,400명으로 56%나 급증했다. 특히 올해 상반기에 등록된 인원은 1,946명으로 작년 등록인원을 곧 넘어설 것으로 전망된다. 이는 미등록 상태 등에서 서비스를 받은 기타(무응답) 인원은 제외한 수치다.

한선교 의원은“청소년 도박은 현황 파악이 어렵고, 주변 사람들의 영향을 많이 받을 수밖에 없는 연령대이기 때문에 예방교육이 더욱 철저히 이루어져야한다.”며“합‧불법 도박을 구분하는 등 현실적이고 심각성을 자각할 수 있는 프로그램의 구성에 더욱 신경 써야 한다. 또한 청소년 도박 연령이 낮아지고 있는 현실을 반영해 교육의 대상도 더욱 확대하고 횟수도 늘려야한다.”며 청소년 대상 도박 예방교육 강화를 강조했다.
이충원, 이나인 기자 ybcnews@ybcnews.co.kr        이충원, 이나인 기자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 와이비씨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자유게시판FAQ
YBC미디어그룹(www.ybcnews.co.kr) 최초등록일: 2003년 5월 26일 등록변경번호 : 경기 아50940 변경등록일 : 2014년 3월 25일
서울본사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26번지 에스트레뉴3401호 대표전화 : 070-4801-2051, 02)780-7970 이메일 : ybcnews@ybcnews.co.kr
경기본사 : 경기도 수원시 권선구 세류로 32 센트럴타워 2층 전화 : 031)256-9001
중앙본사: 경기도 평택시 평택4로 104 6층 전화 : 031)611-7970 팩스 : 031)611-7971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최숙 청소년보호담당관 : 이충원개인정보취급방침
< YBCNEWS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