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9.11.16(토) 15:52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비지니스 국제 사회 국방 환경 종교 교육 보건 복지 의료소식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비지니스
국제
사회
국방
환경
종교
교육
보건
복지
의료소식

[국감] 코레일, 안전관리인력 감소- 철도 공공성 확보방안 마련 시급

- 코레일, 관리영역은 커졌지만 열차/역사 등 안전관리인력은 감소
- 최근 10년, 역사 58개 증가하는 동안, 역당 인력은 2..6명 감소, 열차당 인력 0.5명 감소
- 이후삼 의원 “안전을 위해서라도 코레일-SR통합 재논의 시작해야”

2019-10-07(월) 12:19
더불어민주당 이후삼 국회의원(충북 제천 단양,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국토교통위원회)이 코레일로부터 제출받은 “공기업 선진화 방안 이후 사업 및 인원변동”현황에 따르면,
2008년 8월 MB정부의 공기업 선진화 방안 이후 코레일의 관리 영역은 증가했으나, 역사와 열차 내 안전 관련 인원은 감소한 것으로 드러났다.

코레일이 운영하는 철도거리는 2008년에 비해 692km가 증가했고 역사는 58개가 증가했다. 또한 열차 운행 횟수 역시 392회가 증가하는 등 코레일이 관리해야 하는 양적 규모는 증가한 반면, 역당 인력은 2008년 10.7명에서 8.1명으로 감소했으며, 열차당 인력은 2.5명에서 2명으로 감소했다.

특히, 열차당 인력 감소는 안전의 문제와 직결할 수 있는 심각한 문제로 지적받고 있다. 작년도 발생했던 KTX 강릉선 열차 탈선사고 당시 198명의 승객이 탄 열차에서 안전을 책임지는 공식 담당자는 ‘열차팀장’한 사람뿐이어서 자칫 대형사고로 이어질 수 있었다는 문제 역시 제기된 바 있다.

이후삼 의원은 “코레일은 관리 구간의 증가와 함께, 일반 여객분야에서 매년 5천억원이 넘는 적자를 감당할 수 밖에 없는 구조”라 지적하면서, “경영정상화와 안전을 교환해야 하는 구조적 문제에 놓여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의원은 “이미, 코레일과 SR의 통합을 통해 철도의 공공성을 확보하고 수익성을 담보 할 수 있다는 것이 일정 부분 이상 밝혀진 만큼, 이제는 안전을 위해서라도 코레일-SR 통합에 대한 논의를 마무리 지어야 될 때가 되었다”라고 강조했다.

이충원 기자 ybcnews@ybcnews.co,kr        이충원 기자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 와이비씨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자유게시판FAQ
YBC미디어그룹(www.ybcnews.co.kr) 최초등록일: 2003년 5월 26일 등록변경번호 : 경기 아50940 변경등록일 : 2014년 3월 25일
서울본사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26번지 에스트레뉴3401호 대표전화 : 070-4801-2051, 02)780-7970 이메일 : ybcnews@ybcnews.co.kr
경기본사 : 경기도 수원시 권선구 세류로 32 센트럴타워 2층 전화 : 031)256-9001
중앙본사: 경기도 평택시 평택4로 104 6층 전화 : 031)611-7970 팩스 : 031)611-7971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최숙 청소년보호담당관 : 이충원개인정보취급방침
< YBCNEWS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