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2.12.04(일) 11:41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비지니스 국제 사회 국방 환경 종교 교육 보건 복지 의료소식

[화성동부경찰서, 박현숙 행정관] 인권이 어렵다?!

2018-04-04(수) 17:12
▲ 화성동부경찰서 박현숙 행정관
흔히들 인권을 '어렵고 따분한 것' 이라고 말한다. 그건 말이 참도 낯설기도 하거니와 인권이라는 단어를 쓰지 않고 살았던 세월이 길어서 인권을 말하려고 하면 어색해서 웃음으로 대충 넘겼기 때문이다. 처음 내가 인권업무를 맡았을 때 ‘인권 너무 어렵다’고 걱정 했던 때와 별반 다를 게 없었다.

그래서인가 인권은 다들 참 어렵고 부담스럽다고 말한다.
내가 인간적인 대우를 받았다면 인권이 쉬운 것이고, 인간적인 대우를 받지 않았다면 앞뒤도 따지지 않고 어려운 것이 인권이라고 믿는 사람들이 많아져서 인권은 어렵고 머리 아픈 단어가 되어버린 것이다.

며칠 전, 아버지에게 전화가 왔다. 일이 있어 경찰서를 갔는데 경찰이 참 친절하다는 얘기였다. 옛날에 비해 많이 변했다느니 자신을 향해 눈을 맞추고 적극적으로 도와주려는 모습이 너무 좋았다며 평상시 별로 말도 없으신 분이 흥분을 하며 얘기를 하고 계셨다. 내용은 너무나 단순했다. 예전에 비해 경찰들이 아버지를 향해 웃어주고 내 가족처럼 친절하게 대해줬다는 것. 그래서 '우리 딸도 화성동부경찰서를 다닌다'고 자랑스럽게 얘기까지 했다는 것이다.

딸이 경찰서에 다니는걸 알면서도 경찰에 대한 평가는 늘 저평가였던 우리 아버지가 왠일로 경찰이 친절하고 많이 변했다고 얘기하는걸 보니 그 경찰관이 아버지의 마음을 꽤나 많이 흔들기는 했나보다. 속으로 흐뭇해질쯤 갑자기 스치는 생각은 ‘ 그 경찰관은 아버지의 마음을 어떻게 움직인걸까?..’ 였다.

늘 경찰이 변하지 않으면 세상도 변하지 않는다는 논리를 펼치시던 우리 아버지의 단호한 마음을 돌린 것도 어찌 보면 경찰관의 따뜻한 말 한마디와 아버지를 이해하려는 적극적인 태도가 아니였을까?
그래서 무슨 대단한 일도 아닌데 급하게 전화를 걸어, “정말 너무 친절하다...경찰이 많이 변했다”며 호들갑스럽게 전화를 하신건지도 모른다.

인권!
분명 시민들이 경찰들에게 바라는 건 대접도 대우도 아닌, 단지 손 한번 잡아주고 그 마음을 이해했노라 웃어주는 것 하나일텐데 우리는 그 쉬운 일을 스스로가 어렵다고 생각하며 외면하고 있는 건 아닐지...
인권이 더욱 빛나기 위해서는 인권을 생각하는 경찰들이 많아지고 인권을 생각하는 만큼 마음 속에서 우러나오는 진심이 함께한다면 어렵기만한 인권이라는 단어는 결코 어렵지 않은 단어로 우리와 가장 쉽고 친숙한 단어가 될지 모른다.

또한, 시민들의 따뜻한 말 한마디와 시선은 인권경찰이라는 이름으로 오늘도 열심히 근무하는 화성동부서 직원들에게 큰 힘이 되어줄 것이며 시민과 경찰이 이해와 배려 속에 함께한다면 인권이라는 단어는 어려운 단어가 아닌 우리들 마음속에 따뜻한 단어로 언제나 존재할 것이다.
이충원, 박경현 기자 editor@ybcnews.co.kr.        이충원, 박경현 기자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 와이비씨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
YBC미디어그룹(www.ybcnews.co.kr) 최초등록일: 2003년 5월 26일 등록변경번호 : 경기 아50940 변경등록일 : 2014년 3월 25일
서울본사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26번지 에스트레뉴3401호 대표전화 : 070-4801-2051, 02)780-7970 이메일 : ybcnews@ybcnews.co.kr
경기본사 : 경기도 수원시 권선구 세류로 32 센트럴타워 2층 전화 : 031)256-9001
중앙본사: 경기도 평택시 평택4로 104 6층 전화 : 031)611-7970 팩스 : 031)611-7971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최숙 청소년보호담당관 : 이준수개인정보취급방침
< YBCNEWS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