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2.08.15(월) 15:52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비지니스 국제 사회 국방 환경 종교 교육 보건 복지 의료소식
사설
칼럼
오피니언
기자수첩
사건25시
특별기고
독자기고
소비자 고발
건강상식

평택 경찰서 평택 지구대, 새벽 원룸 화재 현장에서 여성 구조

-순찰차 소화기를 이용 신속한 초기화재진압

2022-06-08(수) 10:15
7일 새벽 2시, 평택경찰서 지구대 경찰들이 새벽 원룸 화재 현장에서 연기를 흡입한 주민을 구조하고 잠을 자고 있던 주민들을 신속히 대피시켜 심야 시간 대형 피해를 막았다.

평택지구대는 소방관이 도착하기 전 순찰 차량에 있던 소화기와 현장의 소화기를 이용하여 연기가 나고 있는 3층 건물에 진입해 1차 화재를 진압한 후 연기를 마신 주민 2명 등 9세대 19명의 주민들을 신속 대피시켰다.

평택지구대 2팀 이이현 팀장은 "7일 새벽 2시께 화재 신고를 받고 야간 근무 중이던 경찰관 8명과 함께 신속 출동해 2분만에 현장에 도착, 4층 건물의 3층 창틀에 걸터앉아 구조를 요청하는 여성을 발견 한 후 순찰차의 싸이렌, 마이크를 이용해 잠자던 주민들에게 대피 방송을 한 후 함께 출동한 경찰들을 4층 건물 전층에 분담해 올라간 후 각 세대 현관문을 두드려 잠을 자고 있던 주민 19명을 건물 밖으로 대피시켰다"고 밝혔다.

평택지구대 고삼영 지구대장은 "112신고를 통해 “건물이 불나고 있음 살려 주세요”내용의 화재 신고를 받고 출동해 화재를 피해 원룸 창틀에 걸터앉은 여성을 확인하고 순찰차에 있는 소화기를 이용 화재 현장인 건물 3층에 진입해 가스렌지 후드와 천장에 옮겨 붙은 불을 직접 진화한 후 이후 도착한 소방관과 함께 구조를 요청하던 주민 A여성을 구조했다"고 했다.

한편, 이날 사고로 연기를 마신 주민 2명과 구조 작업중 연기를 마신 경찰관 3명은 신속히 구조되어 병원으로 후송되었으나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주희 기자 ybcnews@ybcnews.co.kr        이주희 기자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 와이비씨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
YBC미디어그룹(www.ybcnews.co.kr) 최초등록일: 2003년 5월 26일 등록변경번호 : 경기 아50940 변경등록일 : 2014년 3월 25일
서울본사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26번지 에스트레뉴3401호 대표전화 : 070-4801-2051, 02)780-7970 이메일 : ybcnews@ybcnews.co.kr
경기본사 : 경기도 수원시 권선구 세류로 32 센트럴타워 2층 전화 : 031)256-9001
중앙본사: 경기도 평택시 평택4로 104 6층 전화 : 031)611-7970 팩스 : 031)611-7971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최숙 청소년보호담당관 : 이준수개인정보취급방침
< YBCNEWS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