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0.12.04(금) 20:54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비지니스 국제 사회 국방 환경 종교 교육 보건 복지 의료소식
동영상 뉴스
YBC 라이브 방송
모바일 영상
홍보영상
스페셜인터뷰

장대석 의원 - 시흥 중학구 학구 통합 신중한 행정 필요

제344회 경기도의회 제1차 정례회 제4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

2020-06-24(수) 18:09
목감동 주민들은 왜 직장을 빠지고 / 집회에 왔을까요?

이분들은 내 집 마련의 꿈을 가지고 / 목감지구에 분양을 받았습니다.
사람들이 주거지를 선택할 때는 직장, 학교, 인프라, 교통 등 다양한 요소들을 가지고 선택합니다.

‘맹모삼천지교’라는 말이 있습니다.
교육-학교 문제는 주거지를 결정하는데 무엇보다는 우선하는 요소입니다.

목감지구 분양 당시 중학교 설립계획이 있었습니다.
주민들은 당연히 학교 설립이 될 거라 생각하고 분양을 받았습니다.
그러나 학교는 세워지지 않고 있습니다.
시흥교육지원청도 학교 설립을 위해 노력했습니다.

3번의 교육부 중투위 심사를 시도했으나 1차, 2차 재검토, 3차는 부적정 결과가 나왔습니다.

그리고 이제 경기도교육청은 학구 통합을 추진중입니다.

학생들에게 집 앞에 있는 학교는 포기하고 3km 넘게 떨어져 있는 학교로 가라고 합니다.

학구 통합 안에 대한 주민 의견수렴에서학구 통합 반대 의견이 3,300개 제출되었습니다.

목감지구 학교설립과 관련하여 교육부, 교육청, LH, 시흥시 어느 누구도 사과는 없고,학교 미설립으로 인한 피해와 고통을 주민들이 감당하라고 합니다.

의원님들이라면 화나지 않겠습니까?

그래서 주민들은 직장에 휴가를 내고 이렇게 시흥교육지원청 앞에서 학구 통합을 반대하는 집회를 열었습니다.

성급한 학구 통합은 주민의 분노를 일으켰으며, 주민간의 갈등을 불러오고 있습니다.

학구를 통합하면 예산은 아낄 수 있으나, 학교가 설립되지 않아 더 큰 손실을 볼 것입니다.

첫째, 학교가 설립되지 않으면 주민들은 떠날 것입니다.

초등학교 고학년이 되어갈수록 타지역으로의 이전은 불을 보듯 뻔 합니다.
둘째, 주민의 떠남으로써 지역발전이 급속히 지체되고도시가 경제 문화적으로 위축되고 활력을 잃어갈 것입니다.

셋째, 사전 조사에서 3,300명이나 통합반대 의견을 냈음에도 학구 통합을 강행하면, 학생들의 학교 선택권과 학습권을 무시한 교육행정에 대한 분노와 실망으로 지역사회가 반발할 것입니다.

이는 이후 교육행정과 주민과의 불통의 큰 씨앗이 될 것입니다.

이제 주민 갈등의 씨앗이 될 학구 통합을 당장 중단하고, 분양당시 약속했던 목감1중학교 설립을 다시 추진해야 합니다.

교육청은 뻔히 주민 동요와 공동체가 파괴되는 것이예견됨에도 불구하고, 왜? 학구 통합을 진행하는 것일까요?
왜? 분양 시 약속한 학교를 못 짓는 것입니까?

본 의원은 학교설립의 기준이 너무 높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현재의 학교 설립 기준은 신도시 개발로 인구가 급증하는 경기도의 상황을 반영하지 못하고 오래된 설립기준을 적용하고 있습니다.

현재 학교설립 기준을 보면, 초등학교는 2개 근린주거구역 단위(6,000세대) 1개 비율, 중고등학교는 3개 근린주거구역 단위(9,000세대) 1개 비율로 배치하고 있습니다.
(1개 근린주거구역이 3,000세대)

적정규모 학교를 초등학교는 36학급, 중고등학교는 24학급으로 규정하고 있습니다.

이는 2005년에 설정된 기준으로, 2000년 1.5명이던 출산율이 2019년에는 0.9명으로 급락했습니다.

출산율 하락은 적정규모 학교 설립을 위해 더 넓은 면적의 거주자를 필요로 하게 됩니다.
이만큼 학교 설립은 어려워지는 겁니다.

통학 범위 설정도 문제가 큽니다.
학교 설립에 있어서 통합 범위가 너무 큽니다.
초등학교는 도보 30분, 중학교는 대중교통 30분입니다.

이재정 교육감님!

먼저, 출산율을 고려하여 학교 설립기준을낮추어야 합니다.

다음으로, 작은학교 설립을 적극적으로 검토해야 합니다.
1998년 제도 도입 이후 운영되고 있는 통합학교라는 학교가 있습니다.

이 통합학교는 같은 학교부지를 사용하여초,중,고등학교가 수직적으로 통합하여 운영하는 학교의 형태입니다.
따로 떼어놓고 보면, 각각의 학교인 것입니다.
통합학교 설립은 허가해주면서 왜 주민들이 원하는 작은학교로 설립은 왜? 어려운겁니까?!

더불어 지역주민과 학생들이 공용하는 학교시설 복합화도 검토가 가능할 것입니다.
교육청과 지자체가 복합화된 학교를 설립하여 학교가 학생과 주민의 배움터가 되어야 합니다.

작은 학교를 설립할 수 있도록 학교 설립기준을 낮추고, 원거리 통학에서 오는 교통사고 위험을 줄이기 위해
통학 거리 기준도 바꾸어야 합니다.

이러한 것을 하기 위해 중앙정부와 국회에 법률 개정을 강력히 건의하여 아이들의 학습권 침해를 막고 교육권을 지켜야 합니다.
이제 작은 학교를 모색해야 합니다.

이재정 교육감님!
시흥 목감지구 주민들이, 경기도 도민들이 마음놓고 학생들을 집에서 가까운 학교로 통학시킬 수 있도록 / 어떤 대책을 마련해 주실 수 있으십니까?

이재정 교육감님의 적극적인 대책 강구를 부탁드리며, 이상으로 5분 자유발언을 마치겠습니다.

끝까지 경청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이충원 기자 ybcnews@ybcnews.co.kr        이충원 기자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 와이비씨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
YBC미디어그룹(www.ybcnews.co.kr) 최초등록일: 2003년 5월 26일 등록변경번호 : 경기 아50940 변경등록일 : 2014년 3월 25일
서울본사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26번지 에스트레뉴3401호 대표전화 : 070-4801-2051, 02)780-7970 이메일 : ybcnews@ybcnews.co.kr
경기본사 : 경기도 수원시 권선구 세류로 32 센트럴타워 2층 전화 : 031)256-9001
중앙본사: 경기도 평택시 평택4로 104 6층 전화 : 031)611-7970 팩스 : 031)611-7971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최숙 청소년보호담당관 : 이충원개인정보취급방침
< YBCNEWS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