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0.07.10(금) 10:36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비지니스 국제 사회 국방 환경 종교 교육 보건 복지 의료소식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비지니스
국제
사회
국방
환경
종교
교육
보건
복지
의료소식

더불어민주당,충북도당···부당한 결정 수용할수 없다

-이후삼 의원을 고발한 박 전 의원 등 5명에게 25일 징계를 통보-
-이 의원을 뇌물수수혐의와 공직선거법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해 현재 조사 진행-

2020-05-25(월) 17:41
▲더불어민주당.
더불어민주당 충북도당이 25일 이후삼 의원(제천·단양)을 뇌물수수혐의 등으로(본보 4월14일자) 고발한 박한규 전 충북도의원을 제명하고, 제천시의회 주영숙 자치행정위원장을 2년간 당원권 정지 처분했다.

박 전 의원의 고발건과 관련해 김동식 전 제천시의회 부의장과 여성 당원 2명에게는 각각 6개월의 당원권 정지 결정을 내렸다.

징계가 내려지자 당사자들은 크게 반발하고 있다.

민주당 충북도당은 지난 21일 이들 5명을 윤리위원회에 징계 회부하고, 이후삼 의원을 고발한 박 전 의원 등 5명에게 25일 징계를 통보했다.

박 전 의원은 지난 4·15총선을 앞두고 "이후삼 의원이 2017년 대선과 2018년 도당 공심위원장을 맡고 있을 당시 시·도의원으로부터 금품을 받았다"며 이 의원을 뇌물수수혐의와 공직선거법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해 현재 조사가 진행 중이다.

당원권 6개월 정지된 김동식 전 부의장은 박 전 의원의 고발과 관련해 이후삼 의원 측에 금품을 주었다는 확인서 제출과 엄태영 당선자와 사진을 같이 찍었다는 이유가 징계 사유로 알려졌다.

당원권이 정지된 주영숙 의원과 여성 당원 2명도 2018년 지방선거 당시 이후삼 의원 측에 돈을 건넸다는 확인서를 제공했다는 이유로 징계를 받았다.

박 전 의원은 "거대 공당의 지역위원장인 이후삼 의원 비리를 고발했다고, 징계하는 것이 말이 되느냐"며 "수사가 진행되는 상황에서 제명 조치하는 것은 괘씸죄가 작용한 것"이라고 반발했다.

주영숙 의원은 "민주당 충북도당은 남편인 박 전 의원의 고발로 연좌제를 적용한 것"이라며 "후반기 제천시 의회 의장 선거에 가장 유력한 나의 손발을 묶으려는 불순한 의도의 징계"라고 주장했다.

한편 민주당 충북도당 관계자는 "윤리위에서 결정한 징계에 대해 현재 당사자들에게 결과를 통보하고 있다"며 징계 사실과 사유는 말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이후삼 의원은 지난 4·15 총선에서 미래통합당 엄태영 후보에 큰 표차이로 낙선했다.
남기봉 namji2580@daum.net        남기봉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 와이비씨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
YBC미디어그룹(www.ybcnews.co.kr) 최초등록일: 2003년 5월 26일 등록변경번호 : 경기 아50940 변경등록일 : 2014년 3월 25일
서울본사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26번지 에스트레뉴3401호 대표전화 : 070-4801-2051, 02)780-7970 이메일 : ybcnews@ybcnews.co.kr
경기본사 : 경기도 수원시 권선구 세류로 32 센트럴타워 2층 전화 : 031)256-9001
중앙본사: 경기도 평택시 평택4로 104 6층 전화 : 031)611-7970 팩스 : 031)611-7971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최숙 청소년보호담당관 : 이충원개인정보취급방침
< YBCNEWS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