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0.09.28(월) 17:58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비지니스 국제 사회 국방 환경 종교 교육 보건 복지 의료소식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비지니스
국제
사회
국방
환경
종교
교육
보건
복지
의료소식

단양군 소방서, 패러글라이딩 사고 은폐의혹

-사고 발생 시 반드시 서울지방항공청에 신고토록 되어 있어-
-사고 당일에 상황에 대해 여러 차례 문의했음에도 불구하고 사고 발생사실이 없다고 부인-

2020-01-20(월) 15:29
단양군 폐러글라이딩 업체가 불법으로 하천부지에 착륙장을 사용하고 있다.(이 사건과 관계없음)
충북 단양군 사평리 A패러글라이딩 업체가 안전사고 발생 시 의무사항인 서울지방항공청에 신고를 하지 않았을 뿐 아니라 관할 소방서에서도 사건을 은폐하려 했다는 의혹이 일고 있다.

20일 가곡면 지역주민들에 따르면 지난 12일 오후 4시30분쯤 사평리 두산 활공장에서 심한 바람에도 불구하고 무리하게 이륙을 시도하다 패러글라이딩 조종사와 체험객이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날 사고로 조종사와 체험객이 부상을 당해 단양소방서 구급대에 의해 제천의 한 종합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았다.

사고 발생당시 평균기온이 영하 0.4도였으며 최대 순간풍속은 5.6m/s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 업체는 바람이 부는 궂은 날씨에도 불구하고 무리하게 이륙을 시도하다 강풍에 패러글라이딩 기체가 접히면서 사고가 발생했다.

영업을 목적으로 패러글라이딩을 운영하는 업체는 사고 발생 시 반드시 서울지방항공청에 신고토록 되어 있으나 확인 결과 사고신고를 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단양소방서는 사고 당일에 상황에 대해 여러 차례 문의했음에도 불구하고 사고 발생사실이 없다고 부인했으나, 사고현장 CCTV상에 구급차 출동 상황을 제시하자 미처 확인하지 못했다는 말을 번복했다.

이는 사고가 발생한 패러글라이딩 업체 대표가 전직 소방과 관련됐던 인물로 사건을 감추려고 했다는 의혹을 사고 있다.

이에 대해 단양소방서 관계자는 “구급대와 구조대의 출동상황이 별개로 되어 있어 사고 당일 출동사실을 제대로 확인하지 못했다며 사고를 은폐하려는 의도는 없었다고 말했다.

한편 패러글라이딩을 단속할 서울항공청, 단양군청, 단양소방서는 관계법령이 없어 단속치 못하고 있어 서로 떠넘기고 있어 안전 불감증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남기봉 namji2580@daum.net        남기봉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 와이비씨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
YBC미디어그룹(www.ybcnews.co.kr) 최초등록일: 2003년 5월 26일 등록변경번호 : 경기 아50940 변경등록일 : 2014년 3월 25일
서울본사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26번지 에스트레뉴3401호 대표전화 : 070-4801-2051, 02)780-7970 이메일 : ybcnews@ybcnews.co.kr
경기본사 : 경기도 수원시 권선구 세류로 32 센트럴타워 2층 전화 : 031)256-9001
중앙본사: 경기도 평택시 평택4로 104 6층 전화 : 031)611-7970 팩스 : 031)611-7971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최숙 청소년보호담당관 : 이충원개인정보취급방침
< YBCNEWS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