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9.11.14(목) 18:27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비지니스 국제 사회 국방 환경 종교 교육 보건 복지 의료소식
사설
칼럼
오피니언
기자수첩
사건25시
특별기고
독자기고
소비자 고발
건강상식

[보성소방서 소방장 신숙희]모두의 안전을 위해 여기는(소화전) 꼭 비워두세요!

2019-04-18(목) 15:35
도로교통법에서 규정하고 있는 소화전 인근 5미터 이내 주차 금지는 화재 발생 시 소방차가 소화용수를 원활하게 공급 받아 신속하게 화재진압을 위해 법에서 절대 공간으로 지정하여 금지하고 있다.

하지만 가끔은 도시 상가지역에 설치 되어있는 소화전 인근에 불법으로 주차하고 있는 차들을 볼 수 있다. 물론 주·정차 공간이 부족한 도로 여건도 있지만 대부분 운전자들이 무심코 법 위반인줄을 모르고 습관처럼 주차 하는 경우가 대부분인 듯싶다.

소방기본법에서도 소중한 인명과 재산을 화재로부터 보호하기 위하여 소화활동에 방해되는 물건 등은 이동조치 할 수 있도록 강제하는 규정을 정하고 있으며 소방기관에서는 소방차 통행로 확보 훈련 불법 주·정차 금지 등 대 국민 홍보를 실시하여 꼭 준수해줄 것을 당부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꾸 늘어나고 있는 불법 주·정차 관행을 근절하기 위해 행정안전부에서는 4월 17일부터 4대 절대 불법 주·정차 주민신고제 운영과 범국민 운동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주민신고제 운영에 대한 자세한 내용을 보면 ① 소화전 5m이내 ② 교차로 모퉁이 5m이내 ③ 버스정류소 10m이내 ④ 횡단보도 주·정차 할 경우 현장 확인 없이 신고만으로 과태료를 부과한다는 내용이다.
이를 위해 전국 지방자치단체에서는 행정예고를 실시하고 행정안전부에서는 안전신문고 앱을 개선해 신고자가 위반차량 사진을 1분 간격으로 2장을 찍어 보내 신고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또 소화전 5m 이내 도로 연석이 눈에 잘 띄도록 적색으로 칠하는가 하면 과태료도 승용차 기준 4만원에서 8만원으로 인상하는 도로교통법 시행령 및 시행규칙을 곧 개정 예정이다.

관행처럼 여겼던 불법 주·정차 특히 화재발생시 필수요소인 소화용수공급시설 소화전 인근 주·정차 행위는 화재로부터 인명과 재산을 보호하는데 큰 걸림돌임을 이번 기회에 다시 새겨 반드시 소화전 부근을 비워 두는 습관을 생활화 해야겠다.

두꺼운 얼음장 같은 우리 사회의 안전무시 관행이 실금이 가는 계기로 삼아 주위 직장동료나 각종 단체 모임 등에서 서로서로 주민신고제를 널리 홍보하고 실천하는 다짐을 하며 사방 어디에서 감사하고 있다는 경각심을 갖고 불법 주·정차 위법 행위를 하지 말아야겠다.

덧붙여 방화나 실화 등 화재로 인한 인명피해가 종종 발생하고 있어 안타깝기 그지없다. ‘화재 등 재난 없는 아름다운 사회’는 우리 모두가 같이 만들어 가는 것임을 명심하고 소방기관 뿐만 아니라 국민들의 적극적이고 굳건한 안전의식을 확립하는 길이 안전 및 행복의 시너지 효과로 작용하게 됨을 강조하고 싶다.
김두일 기자 editor@ybcnews.co.kr        김두일 기자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 와이비씨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자유게시판FAQ
YBC미디어그룹(www.ybcnews.co.kr) 최초등록일: 2003년 5월 26일 등록변경번호 : 경기 아50940 변경등록일 : 2014년 3월 25일
서울본사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26번지 에스트레뉴3401호 대표전화 : 070-4801-2051, 02)780-7970 이메일 : ybcnews@ybcnews.co.kr
경기본사 : 경기도 수원시 권선구 세류로 32 센트럴타워 2층 전화 : 031)256-9001
중앙본사: 경기도 평택시 평택4로 104 6층 전화 : 031)611-7970 팩스 : 031)611-7971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최숙 청소년보호담당관 : 이충원개인정보취급방침
< YBCNEWS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