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9.08.23(금) 15:36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비지니스 국제 사회 국방 환경 종교 교육 보건 복지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비지니스
국제
사회
국방
환경
종교
교육
보건
복지

제천 청풍 벚꽃축제···음식물 오·폐수 청풍호 무단방류 심각

설겆이를 하면서 배출되는 오수가 그대로 우수맨홀로 버려져 청풍호로 유입-
-행사를 주관하고 있는 시 공무원 또한 이러한 불법사실을 알고도 행사를 강행-

2019-04-07(일) 19:05
7일 충북 제천시 청풍면 물태리 벚꽃축제 노점상들이 설거지를 하고 남은 오수를 우수맨홀로 버려지고 있다.
제23회 청풍 벚꽃축제’가 진행되는 가운데 노점상에서 운영하는 음식물쓰레기 오·폐수 처리가 전혀 이루어지지 않고 행사를 치르고 있어 환경오염이 심각하다는 지적이다.

제천시에서 주관하는 본 행사는 6일부터 8일까지 이며 청풍면축제추진위원회(위원장 이하 물태리 이장)가 노점상과 별도로 계약을 체결하여 14일까지 진행한다.

청풍면 물태리 마을 진입로에는 노점상을 운영하는 업자들이 각종 음식물을 운영하면서 설거지를 하면서 배출되는 오수가 그대로 우수맨홀로 버려져 청풍호로 유입돼 환경오염의 원인이 될 수 있다는 지적이다.

제천시 축제추진위원회에서는 청풍 벚꽃 축제를 23년째 치르고 있는 동안 오·폐수처리 시설을 갖추지 않고 노점상에게 해마다 5500만 원의 돈을 받고 자릿세를 받아 영업을 할 수 있는 방식으로 운영 해왔다.

특히 축제추진위원회에서는 법적 권한이 없음에도 시에서 주관하는 행사를 이용 민간업체로부터 야시장 개설 영업 조건으로 임대료를 받아 온 것으로 취재 결과 드러났다.

축제추진위원회는 자신의 홈페이지에 특정업체 품바 버드리를 데리고 오는 조건 등을 내세워 특정업체를 낙찰시켰다는 의혹에 휩싸이는 가운데 야시장 개설 영업권을 행사한 것이다.

지난 2018년에도 경기도 소재 특정업체에 수의계약으로 물의를 일으켜 논란이 일자 올해는 품바 버드리를 데리고 오는 조건을 내세워 올해도 전년도 수의계약 업체가 야시장권을 맡아 운영하고 있다.

행사를 주관하는 청풍면축제추진위원장은 내년부터는 시에서 오수관처리를 해주기로 했다며,올해는 그냥 우수관으로 흘러보낼 수밖에 없었다고 해명했다.

이번 행사를 주관하고 있는 시 공무원 또한 이러한 불법사실을 알고도 행사를 강행 해왔다는 것이 더욱더 충격적이다.

한편, 해당 업체는 이날 오폐수 무단방류 및 식품위생법 위반으로 경찰에 신고돼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남기봉 namji2580@daum.net        남기봉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 와이비씨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자유게시판FAQ
YBCNEWS(www.ybcnews.co.kr) 최초등록일: 2003년 5월 26일 등록변경번호 : 경기 아50940 변경등록일 : 2014년 3월 25일
서울본사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26번지 에스트레뉴3401호 대표전화 : 070-4801-2051, 02)780-7970 이메일 : ybcnews@ybcnews.co.kr
경기본사 : 경기도 수원시 권선구 세류로 32 센트럴타워 2층 전화 : 031)256-9001
중앙본사: 경기도 평택시 평택4로 104 6층 전화 : 031)611-7970 팩스 : 031)611-7971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준수 청소년보호담당관 : 이충원개인정보취급방침
< YBCNEWS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